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두번째 초고층 시카고 윌리스타워, 방문객 친화형 전환

2만8천㎡ 초대형 편의시설 신축…상주인력 1만5천 명·한해 방문객 170만 명

미국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 타워
미국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 타워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윌리스타워닷컴]

윌리스타워 측은 "'카탈로그'라는 이름은 1970년대 초 이 빌딩을 세운 유명 백화점 체인 '시어스'(Sears)가 1893년 시카고에서 카탈로그를 이용한 우편주문 판매업체로 시작된 것을 상기시킨다"고 설명했다.

설립 이후 1980년대까지 세계 최대·미국 최대 유통업체로 시대를 구가한 시어스는 시장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세가 기울면서 2004년 빌딩을 매각했고, 2009년 영국계 보험사 윌리스 그룹이 입주하며 빌딩 명명권을 사들였다.

윌리스타워는 1973년 완공 이후 25년간 '세계 최고층' 타이틀을 유지하고, 2014년 뉴욕 세계무역센터 자리에 원월드트레이드 센터(OWT·첨탑 포함 541m)가 들어서기 전까지 '미국 최고층' 위상을 지킨 초고층 빌딩의 대명사다. 지금도 OWT의 첨탑 높이를 빼고(417m) 비교하면 미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어서 전망대 인기가 높다.

현재 이 빌딩에는 유나이티드항공 본사를 비롯한 여러 기업의 사무실이 입주해있다.

블랙스톤 측은 '카탈로그'가 1만5천 명에 달하는 빌딩 상주 인력 뿐 아니라 한해 170만 명에 달하는 전망대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고안됐다면서, 내년 말 시설이 완공되고 2020년 중반부터 일반에 공개되면 방문객 수가 하루 수천명 이상 늘어나고 임대 사무실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윌리스타워닷컴]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4 0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