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두달째 주식 '사자'…채권은 8개월 연속 순매수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외국인이 두 달째 주식을 순매수하고 채권은 8개월 연속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8월 외국인이 국내에서 상장주식 1조1천2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외국인은 4월 이후 3개월 연속 순매도를 보이다가 7월부터 순매수로 돌아섰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지난달 2조3천20억원을 순매수했고 싱가포르(4천880억원), 일본(850억원), 중국(730억원) 등도 매수 우위를 보였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는 5천220억원을 순매도했으며 룩셈부르크(3천70억원), 케이맨제도(2천300억원), 노르웨이(1천820억원) 등도 매도 우위였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 규모는 599조8천24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1.9%를 차지했다.

나라별로는 미국의 보유 주식이 254조7천86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5%를 차지했고 영국 48조7천490억원(8.1%), 룩셈부르크 38조4천320억원(5.4%), 싱가포르 32조300억원(5.3%)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도 4조5천2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만기상환을 고려한 순투자 규모는 2조3천910억원이었다. 외국인의 순투자 행진은 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중동이 각각 8천억원과 7천억원을 순투자했다. 채권 종류별로는 국채(1조3천억원)와 통안채(1조원) 순투자 규모가 컸다.

잔존만기별 순투자 규모는 1~5년 미만이 1조6천억원으로 가장 컸고 5년 이상 6천억원, 1년 미만 2천억원 등이었다.

8월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 규모는 114조3천억원으로 한 달 만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외국인의 보유액은 전체 상장채권의 6.6% 수준이다.

구분 2018년(1~8월) 외국인 순매수 및 보유 현황(십억원)
7월 8월 보유잔고
주식(순매수) △2,700 98 1,102 599,824
채권(순투자) 15,851 1,438 2,391 114,282
합계 13,151 1,536 3,493 714,106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