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을 평화의 물결로"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다양한 행사

광화문 광장엔 판문점 도보다리 재현…지하철역사에는 서울-평양 티켓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가 18~20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대형 LED 스크린 생중계, 도보다리 재현 등 다양한 행사를 벌인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시는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남측,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해 남북정상회담을 시민에게 생중계한다.

또 25개 자치구 청사 외벽에 대형 한반도기를 내걸고, 세종대로 등 주요 도로변에도 한반도기를 게양한다. 서울광장 남측 화단 인근엔 꽃과 식물로 한반도기를 형상화하고, 한반도 퍼즐 맞추기, 평화상상 모자이크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울로7017 옆 서울스퀘어 미디어파사드에는 한반도기와 비둘기, 악수하는 이미지가 어우러진 2분 내외 영상이 노출된다.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은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 평화를'이라는 문구로 랩핑되며 남북정상사진의 포토월도 마련된다.

시가 운영하는 3만3천개 영상게시판에도 남북정상회담의 성공 기원 문구를 표출하고, 회담 이후 한 달간 지하철역사 57개 광고판에는 남북정상의 악수 모습, 서울-평양 간 티켓 이미지가 실린다.

광화문광장 이순신동상 앞에는 지난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때 양 정상이 산책하며 역사적 대화를 나눠 화제를 모은 '도보다리'가 재현되고,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18일부터 11월1일까지 일제강점기 경평축구대항전을 비롯한 각종 축구대회의 역사와 의미를 담은 유물과 사진·영상을 소개하는 '경성의 풋뽈, 그리고 경평축구' 전시가 열린다.

17~26일 서울광장 서측과 광화문광장 남측에서는 7.4 남북공동성명부터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평화를 위한 과정과 노력의 장면들을 담은 '한반도 평화기원 사진전'이, 광화문광장에서는 시민들이 바람개비를 만들어 한반도 모양의 언덕에 꽂는 '평화의 언덕'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또 DDP에 1천석 규모로 조성되는 남북정상회담 메인 프레스센터에 대형전광판을 설치하고, 외신을 대상으로 SeMA벙커(여의도)와 서울함공원(마포) 등을 도는 프레스 투어를 실시한다.

또한 시는 남북정상회담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는 차량 스티커를 제작해 자치구 민원실과 동 주민센터 등에 배포해 시민이 이용하게 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가 보유한 다양한 수단과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 전역에 평화의 분위기를 확산하고 천만 서울시민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