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리 압박받은 저축銀, 저신용자 대출 줄여…'대출절벽' 우려

1년4개월새 저신용자 비중 5.5%p↓…"위험관리하려면 고객조정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법정 최고금리를 내린 이후 저축은행에서 저신용자 대출 규모가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이 금리 인하 압박에 '금리 조정'을 넘어 '고객 조정'으로 대응하면서 저신용자들이 사금융으로 탈락할 수 있다는 부작용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17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올해 4월말 기준 국내 모든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잔액은 총 10조4천908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저신용으로 분류되는 7∼10등급·무등급 차주가 빌린 돈은 2조5천841억원으로 24.6%를 차지했다.

4∼6등급인 중신용 차주 대출은 65.3%(6조8천557억원), 1∼3등급 고신용 차주 대출 잔액은 10.0%(1조510억원)였다.

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최근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2016년 말 저신용 대출 비중은 30.1%였으나 지난해 6월 27.6%, 12월 말 26.1%, 올해 4월 말 24.6%까지 내려왔다.

1년4개월 사이에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전체 잔액은 16.6% 증가했지만, 저신용자 대출 잔액은 4.7% 줄어들면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5%포인트 작아졌다.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 차주 구성 추이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 차주 구성 추이[예금보험공사 제공=연합뉴스]

저축은행들은 중신용 대출 비중은 늘렸다.

2016년 말 중신용 대출 비중은 60.4%(5조4천360억원)이었으나 올해 4월 말 65.3%(6조8천557억원)로 비중은 4.9%포인트, 규모는 1조4천200억원가량 늘었다.

[그래픽]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 등급별 비중
[그래픽]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 등급별 비중

개별 사례를 보면 저신용자 대출 감소 추세는 더 두드러진다.

연합뉴스가 자산 규모 2조원 이상 국내 저축은행 7곳 가운데 4곳의 가계신용대출 신규취급 추이를 분석한 결과 4곳 모두 7∼10등급 신규대출 취급 비중이 지난해 말부터 올해 6월 사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A저축은행은 작년 12월 한 달 동안 51억원어치 저신용자 대출을 새로 내줬으나 올해 6월 48억원만 내줬다. 전체 신규대출에서 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10.2%에서 9.1%로 작아졌다.

B저축은행의 저신용자 신규대출 규모는 지난해 12월 175억원에서 올해 6월 162억원으로 줄었다. 비중은 35.4%에서 27.0%로 8.4%포인트 축소됐다.

이 저축은행은 7등급 이하 신규대출 승인율이 지난해 12월 13%대에서 올해 6월 8%대로 낮아졌다.

C저축은행은 작년 12월 67억원, 전체 신규대출의 24.5%가 7∼10등급 차주에게 이뤄졌지만 올해 6월 규모는 61억원, 비중은 20.3%로 바뀌었다.

D저축은행은 저신용자 신규대출 규모가 반년 새 절반으로 쪼그라들었다.

이 은행은 지난해 말 204억원을 저신용 차주에게 신규 대출했지만, 올해 6월에는 101억원만 빌려줬다. 비중은 37.6%에서 22.6%로 15%포인트 떨어졌다.

[각 저축은행 제공=연합뉴스]

금융당국은 2016년 법정 최고금리를 연 34.9%에서 연 27.9%로 7%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올해 2월에는 24%로 3.9%포인트 더 내렸다.

이 영향으로 저축은행은 가계신용대출 금리를 줄줄이 내렸다. 작년 한 해 저축은행의 신규취급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연 21.97%였지만 최고금리 인하 후인 올해 3∼5월 평균금리는 연 19.78%로 떨어졌다.

그러나 저축은행들이 금리를 내리는 것뿐 아니라 저신용 대출 자체를 줄이는 방식으로 대응하면서 금융권에서 저신용자가 퇴출된다는 우려가 나온다.

저축은행은 높은 금리를 매기는 것으로 저신용자의 연체 위험을 감당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금융감독원이 추진 중인 '저축은행 여신거래 기본약관' 개정에도 저축은행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금감원은 약관 개정 이후 대출부터는 법정 최고금리가 떨어지면 대출에 자동으로 인하된 최고금리가 적용되도록 할 방침이다.

저축은행권 관계자는 "차주에게 받을 수 있는 금리가 정책에 따라 바뀐다면 금융사로서는 큰 불확실성이 생긴다"며 "위험 관리를 해야 하니 저신용자 대출에 더 신중을 기하게 된다"고 말했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