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태양광 1호 시민펀드' 15억 수익…기후변화기금에 활용

3년 운용…투자자 1천44명에 이자 총 9억8천만원 지급

서울시청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서울시청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제1호 태양광 시민펀드'가 15억 원의 수익을 내, 이를 기후변화기금으로 활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제1호 태양광 펀드는 2015년 8월 모집해 가입자 수 1천44명, 총 가입금 82억5천만원을 기록했다. 1인당 평균 가입금액은 약 790만원이다.

시는 발전소 운영을 위해 특수목적법인인 ㈜제1호서울시민햇빛발전소를 설립해 총 4천242㎿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4개를 건설·운영해 3년간 전력판매를 했다.

4개 발전소에서 생산된 발전량은 약 1만5천103MWh로, 시는 이를 한국전력거래소와 한국남동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에 판매해 3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매출액은 연평균 약 4.18%의 이자로 투자자에게 지급했고, 관리운영비용과 부지임대료, 보험료 등을 제외한 수익금은 시민투자원금을 갚기 위해 전액 적립했다.

투자자에게 분배한 이자비용은 3년간 발전소 매출액의 약 27%인 9억8천만원이다.

3년간의 운영을 마친 발전소는 올해 7월 3일 서울에너지공사에 자산매각됐다. ㈜제1호서울시민햇빛발전소는 매각 후 시민투자원금과 세금 등 제반 비용을 제외하고 남은 금액 15억7천만원을 서울시기후변화기금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온실가스 저감과 미니태양광 설치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에너지복지 사업 등에 사용하게 된다.

이해우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태양광 시민펀드는 시민참여에 의한 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해 에너지전환정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재정지출없이 시민들과 수익을 공유하는 태양광 시민펀드를 적극 추진해 시민과 함께하는 '태양의 도시, 서울'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