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기억하는 사람들' 2기 발대식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기억하고 알리는 일에 앞장서는 시민홍보단 '기억하는 사람들' 2기 발대식을 17일 오후 4시30분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억하는 사람들'은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한 할머니의 인원수와 같은 240명(2018명 7월 기준)으로, 위안부 문제가 우리 모두의 역사임을 인식하고 알리는 일에 앞장서겠다는 시민들로 구성되었다.

2017년 8~11월 1기 239명의 활동에 이어 올해 2기를 모집했다. 이들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남산 '기억의 터'를 홍보한다.

'기억의 터'는 서울시에서 2016년 8월 2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고, 역사 교육의 현장을 만들기 위해 중구 남산공원 통감관저터에 조성한 공간이다.

현재 생존해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8명이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