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서면으로 수사지휘' 전국 확대…지휘 투명성 높인다

'범죄인지·통신수사까지도 서면지휘'…올 6월부터 일부 시범운영 중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말이 아닌 서면으로 수사지휘를 내리는 사안을 늘려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고 부당한 수사 개입을 막는 방안을 경찰이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한다.

경찰청은 수사지휘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고자 '서면 수사지휘' 강화 방안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상급자의 부당한 수사 개입 등을 막고자 지난 6월 '서면 수사지휘 원칙 실효적 이행방안'을 마련하고, 본청과 대전·울산·경기북부·전남 등 4개 지방경찰청 및 소속 경찰서 43곳에서 2개월간 시범운영했다.

종전에는 체포·구속, 영장에 의한 압수·수색·검증, 송치 의견, 사건 이송에 관한 사항만 서면 수사지휘 대상이었다.

경찰은 '범죄 인지'와 '법원 허가에 의한 통신수사'를 추가했다. 인지한 사건을 정식 입건하는 단계나 통신감청·위치추적·통화내역 확인 등이 필요할 때도 서면 지휘를 받도록 한 것이다. 아울러 수사 과정에서 지휘자와 경찰관 간 이견이 있어 경찰관이 서면 지휘를 요청한 경우에도 기록을 남기도록 했다.

시범운영 기간 사건 수사 과정에서 작성된 수사지휘서는 2천430건으로, 시범운영 전(1천415건)보다 71.7% 증가했다. 제도를 시범운영하는 수사부서의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56.5%가 서면 수사지휘 원칙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전국으로 활성화하는 데도 72%가 찬성했다.

경찰은 시범운영한 서면 수사지휘 활성화 방안을 경찰청 훈령 '범죄수사규칙'에 반영하고, 오는 11월 중 전국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부서 과장 자격제 도입과 팀장 자격제 강화, 전문수사관제 개선, 피의자 인권보장 강화 방안, 진술녹음제 확대 등 수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인권을 보호할 정책들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