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종부세 9년만에 다시 1조원 넘어…29% '껑충'

남대문·중부 등 대기업 밀집지역 급증…성동·노원 등도 큰 폭 증가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지난해 공시지가 상승 영향으로 서울 지역 종합부동산세가 9년 만에 다시 1조원을 넘어섰다.

9·13 부동산 대책 효과있을까
9·13 부동산 대책 효과있을까(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공사 현장 일대의 모습. 정부는 전날 '9·13 주택시장 안정방안' 발표에서 서울·세종 전역과 부산·경기 일부 등 집값이 급등한 조정대상지역 2주택 이상 보유자에게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최고 3.2%로 중과하고, 세 부담 상한도 150%에서 300%로 올린다고 밝혔다. 2018.9.14
pdj6635@yna.co.kr

16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방국세청이 걷은 종합부동산세 세수는 전년보다 2천285억원(28.8%) 늘어난 1조214억원이었다.

전체 종부세(1조6천52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8%로 절반을 훌쩍 넘어선다.

지난해 서울 지역 종부세수는 2008년 세대별 합산 과세 위헌 결정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공시지가 상승 영향이다.

2011년 이후 5년 연속 증가하던 서울지역 종부세는 2016년 감소(-8.0%)한 뒤 지난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세무서별로 보면 토지분 종부세 증가 등 영향으로 대기업들이 밀집한 시내 세무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남대문세무서가 걷은 종부세는 1천579억원으로 전년보다 66.0%나 증가했다.

중부세무서 역시 전년보다 83.2%나 많은 343억원을 종부세로 걷었다.

집값 급등으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마포·강서·성동·노원구 등에서도 종부세가 서울 지역 평균 이상 폭 늘었다.

특히 성동세무서와 강서세무서는 전년보다 각각 61.0%, 41.9%나 많은 411억원, 234억원의 종부세를 걷었다.

서울 지역에서 종부세수가 가장 많은 세무서는 삼성세무서로 1천714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국 종부세수의 10%를 웃도는 수준이다.

남대문세무서가 두 번째로 많았고, 역삼세무서(1천255억원)가 뒤를 이었다.

정부, 부동산대책 발표
정부, 부동산대책 발표(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승희 국세청장. 2018.9.13
kimsdoo@yna.co.kr

다주택자 중심으로 종부세를 대폭 강화한 정부 개정안이 확정되면 내년에는 상대적으로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등 지역의 세수가 대폭 늘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던 매입 임대주택에도 일부 합산 과세가 시작되는 점도 서울 지역 종부세수를 상대적으로 더 늘리는 요인이 될 수 있다.

8년 장기 임대 등록한 매입 임대주택은 종부세 비과세였지만 앞으로 1주택 이상자가 조정대상지역에서 새로 산 임대주택은 장기 임대 등록을 해도 과세 대상이다.

지난해 종부세 비과세 혜택을 받은 서울 지역 매입 임대주택은 7만8천249호로, 전체(38만3천801호)의 20.3%를 차지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