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세청, 고가·다주택 임대사업자 1천500명 세무검증 착수

탈루 혐의 크면 세무조사 전환…주택 임대차정보 활용해 '현미경' 검증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세청이 고액의 주택 임대소득을 올리고도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는 고가·다주택 임대사업자를 대상으로 현미경 검증에 들어갔다.

임대사업자 등록으로 '북적'
임대사업자 등록으로 '북적'(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서울 마포구청 주택관리팀에서 민원인들이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하기 위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임대사업 등록자에 대한 혜택을 축소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각 구청에는 법 개정 전 등록을 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세제 혜택을 확인하려는 문의 전화가 쇄도했다. 2018.9.11
jieunlee@yna.co.kr

국세청은 임대 수입금액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아 탈루 혐의가 큰 1천500명을 대상으로 세무검증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증 대상 선정에는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등의 행정자료를 기반으로 구축된 주택 임대차정보시스템이 처음 활용됐다.

이 시스템에서는 임대주택 현황과 임대소득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과거 검증 땐 전·월세 확정일자, 월세 세액공제 자료에만 주로 의지해야 했는데, 이제 활용 가능한 자료 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검증 대상에는 주택을 2채 이상 가지고 있으면서 월세 수입금액을 적게 신고한 고액 월세 임대인 등이 다수 포함됐다.

외국인 주재원을 상대로 고액 월세를 받으면서 수입금액을 신고하지 않은 임대인이나 탈루 혐의가 큰 다주택자도 검증 대상에 올랐다.

국세청은 탈루 혐의가 크다고 판단되면 세무조사로 전환해 탈루액을 엄정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임대사업 세제 혜택을 악용한 투기세력이 늘어나고 있다고 판단하고 주택 임대소득 과세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법원의 전세권·임차권등기 등 과세에 활용할 수 있는 주택 임대소득 자료도 확충하기로 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다주택 보유자 등 고소득 주택 임대업자의 임대소득에 대한 세원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세청 세금체납 조사 (PG)
국세청 세금체납 조사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