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리산 고지대 가문비·구상나무 집단 고사…"대책 시급"

지리산 정상봉인 천왕봉-중봉의 북사면에서 나타난 고산침엽수 떼죽음
지리산 정상봉인 천왕봉-중봉의 북사면에서 나타난 고산침엽수 떼죽음[녹색연합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리산국립공원의 고산 침엽수가 떼죽움을 당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녹색연합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함께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약 4개월간 현장을 조사한 결과 구상나무와 가문비나무가 빠른 속도로 죽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런 현상은 2016년 이후 가속하고 있으며,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침엽수의 고사 현상이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녹색연합은 전했다.

집단 고사의 원인은 기후변화에 의한 수분 상의 문제로 추정된다.

녹색연합 서재철 전문위원은 "중봉에서 칠선계곡 방향으로 이어진 능선과 사면부의 구상나무와 가문비나무는 80% 이상 고사한 상태"라며 "살아있는 개체를 확인하는 것이 더 빠를 정도"라고 말했다.

이 같은 고산 침엽수의 떼죽음은 산사태를 유발할 수 있어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녹색연합은 지적했다.

최근 지리산 천왕봉 주변에서는 35번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가 발생한 고도와 고사한 침엽수의 고도가 대체로 일치하는 점으로 미뤄 떼죽음이 산사태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녹색연합은 전했다.

지리산 천왕봉 주변에서 일어난 산사태 모습
지리산 천왕봉 주변에서 일어난 산사태 모습[녹색연합 제공]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