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매체, 평양 남북정상회담 '띄우기'…"통일강국 일떠세울 것"

노동신문 "통일 대행진 다그쳐가자"…대남 선전매체들도 가세

이틀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틀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정상회담[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평양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회담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노동신문은 이날 '숭고한 민족애가 안아온 자주통일의 새 시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문 대통령의 특사단을 접견한 걸 계기로 "남조선에서는 역사적인 평양 수뇌상봉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전례 없이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남한의 민주·개혁 정당, 각계 통일운동 단체들이 평양 정상회담을 지지·환영하고 있다면서 "거족적인 통일 대행진을 힘차게 다그쳐나감으로써 이 땅 우(위)에 온 세계가 우러러보는 통일강국을 반드시 일떠세우고야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의 이런 보도는 평양 정상회담이 김 위원장의 주도로 이뤄진다는 점을 선전함과 동시에 목전에 닥친 정상회담 분위기를 띄우려는 의도를 띤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와 대외용 선전 매체인 '메아리'도 이날 김 위원장의 문 대통령 특사단 접견을 언급하면서 남한에서 평양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나라의 통일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 자신이 책임지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풀어나가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판문점 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개선과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밝은 미래를 향하여 힘차게 전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아리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반통일세력의 방해 책동을 물리치고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더욱 힘차게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두 매체는 그러면서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거부한 자유한국당 등이 이번 남북정상회담 의미를 깎아내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0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