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칠리아 찾은 교황, 마피아 '탐욕' 비판…"수의엔 주머니 없다"

마피아에 희생된 신부 25주기 맞아 시칠리아서 공개미사

팔레르모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탈리아 조직범죄단 마피아에 살해된 성직자 추도를 위해 시칠리아를 찾아 마피아의 폭력과 탐욕을 비판했다.

AP,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15일(현지시간) 주세페 피노 풀리시 신부의 25주기를 맞아 시칠리아 팔레르모를 방문해 8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열린 공개 미사에서 이렇게 강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마피아에게 말한다, 변하라 형제자매여. 자기 자신과 돈에 대한 생각을 멈춰라. 수의(壽衣)에는 주머니가 없다. (돈은) 가지고 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마피아인 사람은 신의 이름을 모독하는 삶을 살기에 기독교도로서 살지 못한다"며 시칠리아에 필요한 것은 마피아가 말하는 '명예'가 아니라 '사랑'을 지키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마피아를 향해 "진짜 신과 예수 그리스도, 사랑하는 형재자매에게 돌아가라"며 "그렇지 않으면 진짜 삶을 잃게 될 것이며 가장 큰 패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팔레르모에서 신도들이 운집한 가운데 미사를 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풀리시 신부는 지역사회를 장악한 마피아에 맞서다가 1993년 9월 15일 자신의 56번째 생일에 자택 현관에서 마피아 암살자들의 총에 맞아 숨졌다.

범인 중 한 명은 풀리시 신부가 피살 직전에 미소를 지으며 "올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2012년 베네딕토 교황은 풀리시 신부를 '순교자'로 선언하고 이듬해 복자(福者)품에 올렸다. 시복은 성인 반열에 오르기 전 마지막 공식 단계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후 풀리시 신부가 숨진 장소를 찾아 헌화했다.

또 교황은 1992년 마피아 폭탄 공격 장소도 예정에 없이 방문해 헌화하고 기도했다. 당시 폭탄공격에서 치안판사 조반니 팔코네와 그의 부인, 경찰관 3명이 사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5년 전 풀리시 신부가 마피아에 살해된 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AFP=연합뉴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