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前총리 비자금 핵심, 킴 카다시안에 '페라리' 선물공세"

美매체 "스위즈 비츠 등 다른 유명인 다수도 선물 받아"
WSJ 기자들 "2012년 생일잔치땐 브리트니, 싸이도 축하공연"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2016년 8월 28일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이 남편 카니예 웨스트와 함께 뉴욕에서 열린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시상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유명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설립한 디캐프리오 재단은 말론 브랜도의 1954년 오스카상 트로피와 피카소, 바스키아 작품 등을 정부에 넘겼고, 2014년 한때 로우와 사귀었던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는 810만 달러(약 90억원) 상당의 보석류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해야 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페이지 식스는 "이 밖에도 스위즈 비츠와 프라스 미셸, 니콜 셰르징거 등 다른 유명인들도 비교적 가치가 덜한 선물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로우는 나집 전 총리의 의붓아들 리자 아지즈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자금을 투자하고 호화 파티를 열면서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행세해 왔다.

1MDB 스캔들을 취재해 온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기자 톰 라이트와 브래들리 호프는 최근 출간한 서적 '빌리언달러웨일'에서 2012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로우의 31번째 생일 파티에 디캐프리오와 배우 베니시오 델 토로 등 각계 유명인사 수백 명이 참석했고,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 인기를 끈 가수 싸이 등이 축하 공연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2018년 4월 1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에서 1MDB 스캔들의 핵심 인물인 조 로우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2015년 1MDB 스캔들의 전모가 밝혀진 이후에도 로우는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호화생활을 해 왔지만, 올해 5월 총선에서 나집 전 총리가 실각하면서 도망자 신세가 됐다.

말레이시아 법원은 1MDB에서 2009∼2015년 45억 달러(약 5조원)의 공적자금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로우와 그의 아버지에 대해 최근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홍콩과 마카오 등지를 오가며 당국의 추적을 피해 온 로우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며, 현재는 중국 본토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