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뷰] 홈타민컵 글짓기 대상 김연정 양 "일기와 독서가 도움됐어요"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