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달라이 라마 "불교 지도자들 성학대, 25년 전부터 알았다"

네덜란드서 교단내 피해자들 면담

네덜란드를 방문한 달라이 라마
네덜란드를 방문한 달라이 라마[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최근 가톨릭 사제들의 성추문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에게도 그 화살이 돌아갔다.

달라이 라마는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를 방문해 교단 내 성학대 피해자들을 만난 뒤 "불교 지도자들의 성학대 문제를 25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고 AP, AF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다.

달라이 라마는 네덜란드 방송 NOS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성학대 문제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5년 전 누군가 나에게 교단 내 성폭력 문제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유럽에서 활동하는 다른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또한 달라이 라마가 이렇게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인 행동들을 지속해서 비난해 왔다고 말했다.

달라이 라마는 "종교 지도자들이 이 문제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11월 인도 다람살라에서 열릴 예정인 정신적 지도자들 모임에서 이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투구루(metooguru)'라는 해시태그를 사용하는 불교 교단 내 성폭력 피해자모임의 대표 4명은 달라이 라마가 증언들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는 온라인서명 1천300건을 받았다.

대표자들은 달라이 라마를 만나 피해자 12명의 진술서를 제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호소했다.

4명의 대표 중 달라이 라마와의 이번 만남에 실망을 표시한 사람도 있었지만, 달라이 라마가 실질적인 자료와 진술을 확보했으니 가해 종교인들을 지목하고, 그들을 따르지 말라고 할 것을 권유할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