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입양 여성 43년 만에 입양 전 돌봐준 할머니 만나

부산 경찰 주선으로 상봉…사진 공개하고 친부모 만남도 기대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43년 전 영국으로 입양됐던 여성이 부산 경찰의 도움으로 입양 전에 자신을 돌봐줬던 아주머니를 만나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1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영국 국적의 조순희(43)씨는 지난 14일 오후 3시 사회복지사와 함께 남포지구대를 방문했다.

입양아 조순희씨와 43년 만에 만난 홍할머니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입양아 조순희씨와 43년 만에 만난 홍할머니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조 씨는 자신이 영국으로 입양되기 전인 1975년 11월 16일 집 대문 앞에 버려졌던 자신을 거둬 따뜻하게 돌봐주었던 젊은 새댁을 꼭 찾고 싶다고 부탁했다.

조 씨는 이 새댁이 당시 34세의 홍모 씨라는 점과 자신이 버려진 곳의 주소가 부산 중구 남포동 1가 58이라는 사실만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홍 씨는 대문 앞에 버려진 갓난아이를 정성껏 보살폈지만, 자신이 키울 수 없는 형편이라 해외 입양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왔다고 사회복지사는 설명했다.

단서라고는 나이와 오래된 주소밖에 없었지만, 도움을 요청받은 남포지구대 심재원 순경은 자갈치 건어물시장 일원을 샅샅이 수소문한 끝에 6시간 만에 홍 씨가 여전히 이 일대에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43년 전 입양 당시의 조순희씨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43년 전 입양 당시의 조순희씨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의 주선으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43년의 세월에 한 사람은 77세의 할머니가, 또 한 사람은 중년의 여성이 됐지만 한눈에 서로를 알아보며 두 손을 마주 잡았다.

조 씨는 "말은 통하지 않지만 따뜻한 손길에서 전해지는 진심을 알 수 있었다"며 "당시 홍 할머니의 도움이 없었더라면 이렇듯 훌륭하게 성장할 수 없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자신을 낳아 준 친부모 관련 정보가 전혀 없어 찾을 길이 막막하지만,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공개하면 부모님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희망도 가져본다"며 자신의 사진을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다.

43년 만의 상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43년 만의 상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