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vs 오승환…NL 서부지구 우승 향한 마지막 대결

류현진과 오승환 (CG)
류현진과 오승환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한국인 투수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소속팀의 지구 우승을 향한 마지막 3연전 맞대결에 출격한다.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우승을 다투는 다저스와 콜로라도는 18∼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정규리그에서 마지막으로 맞붙는다.

류현진은 3연전 시리즈의 첫판에 선발 등판한다. 콜로라도 불펜의 핵심인 오승환은 시리즈 내내 등판을 대기한다.

16일 현재 4연승을 달린 다저스가 콜로라도보다 0.5경기 앞선 지구 1위로 올라섰다.

양 팀의 피 말리는 지구 1위 경쟁은 주초 3연전에서 중대 분수령을 맞이할 수도 있다. 한 팀이 3연승을 내달리면 선두 싸움에서 탄력을 받는다.

지구 우승을 차지하면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로 직행하나 와일드카드 경쟁으로 내몰리면 지구 우승은 물론 가을 야구 출전도 장담할 수 없어 게도 구럭도 모두 잃는 상황에 직면한다.

그만큼 이번 3연전은 양 팀에 중요하다.

다저스는 콜로라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 같은 지구에 속한 4개 팀과의 3연전으로 정규리그를 마감한다.

콜로라도는 다저스, 애리조나와 세 번씩 격돌하고 필라델피아 필리스, 워싱턴 내셔널스 등 동부지구 두 팀과의 7연전으로 정규리그를 마친다.

올해 양 팀의 상대 전적에선 다저스가 9승 7패로 앞섰다. 홈에서 3승 3패, 방문 경기에서 6승 4패를 거뒀다.

왼쪽 어깨, 팔꿈치 수술 후 재활을 마치고 3년 만에 돌아온 지난해, 류현진은 콜로라도에 혼쭐났다.

4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4패, 평균자책점 8.64를 남겼다. 류현진은 콜로라도 타선에 홈런을 7방이나 허용했다.

올해에는 콜로라도를 상대로 처음으로 던진다. 그것도 기선제압에 가장 중요한 3연전의 첫 경기에서다.

시즌 4승 3패, 평균자책점 2.42를 올린 류현진은 콜로라도를 상대로 5승에 세 번째로 도전한다.

잇달아 패배를 안은 지난 두 번의 등판에서 안타를 많이 내준 만큼 안타 허용을 줄이는 게 승리로 가는 지름길이다.

류현진이 다저스타디움에서 올해 3승 2패를 올리고 평균자책점 1.51로 좋았기에 이번에도 기세를 이어갈지 흥미롭다.

콜로라도 타선은 리그에서 왼손 투수를 가장 잘 공략했으나 이달 초 다저스와의 3연전에선 클레이턴 커쇼, 리치 힐 두 다저스 왼손 투수에게 승리를 헌납하고 1승 2패로 밀렸다.

올 시즌 6승 3패 3세이브, 19홀드를 올린 오승환은 앞서거나 박빙의 상황에선 언제든 출격을 대비한다.

오승환은 올해 다저스와의 경기에 4번 등판해 승, 패, 세이브 없이 평균자책점 6.75를 올렸다.

지난달 10일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앞선 8회초 등판해 ⅔이닝을 던지는 동안 코디 벨린저에게 투런포를 맞은 게 평균자책점 상승으로 직결됐다.

이후 3경기, 2이닝 동안 실점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올 시즌 다저스타디움 마운드에 서지 않았다. 지난해까진 다저스타디움에서 두 번 등판해 2⅔이닝 동안 안타를 전혀 허용하지 않고 삼진 6개를 솎아내며 무결점 투구를 선사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