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 형제복지원 인권유린 공식 사과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비상상고를 앞둔 형제복지원 사건과 관련해 30년 만에 공식 사과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6일 "형제복지원에서 일어난 인권유린 사건에 관해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당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근거해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3천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감금하고 강제노역, 폭행·살인 등을 저지른 인권유린 사건이다.

부산시는 당시 복지시설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해 시민의 소중한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고 30년 만에 처음으로 피해자들과 가족 앞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설명했다.

형제복지원 사건 해결을 위해 국회에서 특별법을 제정해 진상규명과 피해보상에 나서 줄 것을 요청하고 부산시도 행정적, 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판 아우슈비츠' 형제복지원 30년 만에 법원서 재심리할 듯 (CG)
'한국판 아우슈비츠' 형제복지원 30년 만에 법원서 재심리할 듯 (CG)[연합뉴스TV 제공]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