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외무 "유럽, 美에 끌려가지 말아야"…제재 적극대응 촉구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EPA=연합뉴스자료사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EPA=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유럽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미국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15일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은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계속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핵합의 이행의 방법인 '주고 받기식' 균형이 깨진다면 이란은 행동할 것"이라면서 "(유럽의) 원유 수입과 은행 거래가 리트머스 시험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행동'이 꼭 핵합의 탈퇴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며 "핵합의를 부분적으로 이행하거나 이행 범위를 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합의를 완전히 탈퇴하지는 않아도 원심분리기 성능과 수 제한, 농축 우라늄 농도(3.67%) 상한 등 핵합의에서 정한 이란의 이행 조항을 일부 어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11월5일 2단계 대이란 제재로 이란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수출을 제재한다.

이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와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주요 수입국인 한국이 지난달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제재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이란산 원유, 콘덴세이트 수출이 하루 평균 206만 배럴로 올해 4월(309만 배럴)보다 33% 줄었다고 집계했다.

현실화하는 제재의 영향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유럽 측은 미국의 제재 복원으로 이란이 입은 손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직접 대화는 없다"며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해야 미국과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