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연 부총리, 방북단에 포함 안 된 이유는

靑 "부동산 등 추석 민심 살피는 게 더 중요"
본격 경협 이르다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제기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방북단에 경제 사령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 눈길을 끈다.

앞선 남북정상회담의 사례를 보면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0년에는 이헌재 당시 재정경제부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에는 권오규 당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각각 공식 수행원으로 방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9월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김동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종석 비서실장과 이동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에 주요 경제 라인 중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철 경제보좌관 등이 공식 수행원으로 이름을 올렸고 다른 주요 경제 부처 장관은 빠졌다.

정부는 김 부총리가 방북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지금은 주택 가격 안정이나 민생 등 현안에 집중해야 할 시기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브리핑에서 "부동산 등 추석 민심을 살피고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기념촬영
2007년 남북정상회담 기념촬영(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 2007년 10월 3일 오전 북한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 당시 대통령 내외와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백종천 안보실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 노 대통령, 김 위원장, 권양숙 여사, 권오규 부총리, 김만복 국정원장. (직함은 촬영 당시 기준)

관가에서는 본격적으로 남북 경협을 추진할 여건이 아직 성숙하지 않았기 때문에 김 부총리가 방문하지 않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비핵화가 (아직 충분히) 진전이 안 돼 경협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보고 (김 부총리가) 빠진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협을 하려면 북한의 비핵화와 이에 따른 대북 제재 완화 등이 이뤄져야 하는데 아직 이런 조건이 갖춰지지 않았으며, 만약 김 부총리가 북한을 방문하면 국제사회에 남북 경협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메시지를 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북한을 방문하는 대신 장차 경협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때를 대비해 관계부처 및 국제사회와의 논의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경협에 관해 "여러 가지 국제사회의 협의와 동의를 구할 점이 많아서 일단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한다"며 "시나리오별 대응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국제금융기구 등 국제사회 협력방안도 강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