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 남북정상회담 의제·세부일정 오늘 공개

임종석 비서실장 브리핑…DDP 메인프레스센터 본격 가동

평양 남북정상회담 공식 수행원 발표
평양 남북정상회담 공식 수행원 발표(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공식 수행원을 발표하고 있다. 2018.9.16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하루 앞둔 17일 청와대는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세부 일정을 공개할 예정이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메인프레스센터(MPC)가 차려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의 2박 3일 일정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임 실장이 발표할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은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전날 평양으로 출발한 선발대가 북측과 막판까지 조율해 결정되는 것으로 보인다.

임 실장은 전날 정상회담 공식·특별 수행원을 발표하면서 "선발대가 가서 (북측과) 미세한 조정을 했는지를 포함해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와 그 밖의 운영과 관련한 이야기를 설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발표에서는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 일정 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정당 대표와 최태원 SK 회장 외 경제인 등 특별수행원들의 구체적 역할과 일정까지 소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속속 모여들기 시작한 취재진
속속 모여들기 시작한 취재진(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문을 연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속속 모여들기 시작한 취재진이 보도활동을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18.9.16
utzza@yna.co.kr

한편, 전날 오후 2시부터 언론에 공개된 MPC는 이날 오전 6시부터 본격적으로 내외신 취재진을 맞아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

MPC에는 브리핑룸을 비롯해 국제방송센터(IBC), 주조정실, 인터뷰룸 등이 배치됐다.

주요 일정이 끝날 때마다 브리핑 생중계가 이뤄지고 전문가 패널들의 토론회 등도 열리게 된다.

네트워크 장비를 비롯한 주요 시설의 점검까지 마친 MPC에는 800석 남짓의 언론사 고정 좌석과 전문가 토론회장 등에 마련된 120석 정도를 합쳐 총 900여 석 규모의 브리핑룸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일정이 시작된 후 모여들 현장 중계인력 등을 포함하면 정상회담 기간에 DDP가 수용할 취재진은 2천 명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