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 폐막…10만여명 참관·역대 최대 규모

방문객으로 북적이는 GTI 박람회
방문객으로 북적이는 GTI 박람회(동해=연합뉴스) 강원 동해시 웰빙레포츠타운에서 개막한 '2018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 행사장이 휴일인 16일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18.9.16 [동해시 제공]
jlee@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동북아시아 최대 '경제한류 축제'인 '2018 광역 두만강 개발계획(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가 16일 막을 내렸다.

강원도는 지난 13일 동해에서 개막한 박람회에 세계 50여 개국에서 850여 기업이 참가하고, 참관객도 10만명 이상에 달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고 밝혔다.

박람회 기간 동계올림픽 개최지 경제협력포럼, 여성 CEO 교류회, GTI 경제협력포럼이 개최됐다.

특히 GTI 경제협력포럼에서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연계한 동북아 해운 항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졌다.

또 ㈜동해다이퍼는 남아공과 생산공장 설립 등 일천만 달러 수출 계약을 맺었고, 강원도 대표적인 주류 제조업체인 솔래원은 해외 기업과 250만 달러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박람회 상담액은 1천494건 5만9천982만 달러이며, 계약 추진액은 715건에 1만4천990만 달러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335만 달러가 증가하는 등 GTI 박람회 사상 최대 규모의 성과를 거뒀다.

참가기업의 내수판촉 촉진을 위해 1만여명의 구매투어단이 박람회장을 찾았고, 박람회 기간 관광객과 주민 방문도 잇따라 박람회장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뤘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는 기업의 제품 경쟁력 향상을 통한 국내 및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무대"라며 "박람회를 통해 경쟁력이 인증된 기업은 국내외 시장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쌀로 만든 제품 수출 가능성은'
'쌀로 만든 제품 수출 가능성은'(동해=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3일 강원 동해시 웰빙레포츠타운에서 개막한 '2018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에 참가한 내빈들이 쌀 등으로 만든 제품을 시식하고 있다. 2018.9.13
dmz@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8: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