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아파트 최고가는 강남 현대아이파크…136㎡가 105억원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작년 이후 전국 아파트 중 실거래가가 가장 높은 단지는 서울 강남 현대아이파크로, 105억원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서울시와 한국감정원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 제출한 '아파트 단지별 매매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작년부터 올해 7월까지 아파트 단지별 최고가 20곳 중 19곳이 서울에 있었고 그중 16곳은 강남 3구에 몰려 있었다.

20개 단지는 실거래가 최고액이 모두 40억원을 넘겼고 상위 10개 단지는 50억원을 웃돌았다.

특히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는 작년 9월 전용면적 136.40㎡가 105억3천만원에 매매돼 실거래가 최고액을 등록한 단지가 됐다.

다음으로 강북의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4.78㎡가 78억원, 강남구 청담동의 상지카일룸[042940] 244.98㎡가 64억원, 강남구 청담동의 마크힐스(192.86㎡)와 상지리츠빌카일룸 2차(244.32㎡)가 5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유일한 지방 아파트인 부산 해운대의 두산위브더제니스(222.6㎡)는 41억4천만원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초고가 단지 대부분이 강남에 밀집돼 있다"며 "서울과 수도권 내 강남에 대한 수요를 분산시킬 방안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1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