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달동네·쪽방촌 노후주택 개선에 공공과 기업이 힘 합친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달동네와 쪽방촌 등 주거 취약지역 노후주택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공공기관, 국제비영리단체가 힘을 모은다.

국토교통부와 균형발전위원회, KCC[002380], 한국해비타트,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은 17일 전주 승암마을에서 전주시와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이 시행되면 노후주택의 보온단열재와 창호 등 주요 건축자재가 교체돼 화재 등 재해 위험이 줄어들고, 에너지 효율이 높아져 냉난방비가 절약되는 등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지역 내 집수리 봉사 단체에 대한 교육 통해 사회적 경제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마을의 노후주택을 지속가능하게 유지·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정부는 2015년부터 도시 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대해 '주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통해 지원해왔으나, 재정 지원 중심으로 사업 내용이 국한됐다.

이번 협약으로 정부·민간기업·공공기관·국제비영리단체 등 각 기관의 전문성을 극대화해 집수리 및 의료·복지·교육 서비스 등 저소득층 밀집 지역에 필요한 맞춤형 사업이 시행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올해 사업 대상지는 전주 승암마을 외에 강릉 등대지구, 영주 관사골도 지정됐다.

강릉과 영주 사업지에서도 이달 중 협약기관과 지역 대학, 집수리 단체 등이 함께하는 노후주택 개선 사업이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은 "이번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은 중앙부처, 민간기업, 공공기관, 국제비영리단체가 취약지역 내 사회적 약자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라며 "앞으로도 그동안 경제발전 과정에서 소외됐던 취약지역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