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운영…내달 안성병원부터

이재명 "환자 동의하에서만 선택적 촬영…개인정보 최우선 보호"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시작으로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의 수술실에 CCTV가 설치·운영된다.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글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글

이재명 지사는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0월 1일부터 연말까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하고 이후 2019년부터 도의료원 6개 병원에 '수술실 CCTV'를 전면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은 안성을 비롯해 수원, 이천, 포천, 의정부, 파주에 있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환자의 동의하에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며 정보보호 관리책임자를 선임해 환자의 개인정보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수술실은 철저하게 외부와 차단돼 있고 마취 등으로 환자의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수술이 이뤄지기 때문에 '일부 환자의 인권이 침해되는 사건'이 발생할 경우 환자 입장에서는 답답하고 불안한 부분이 있었다"며 "수술실 CCTV 시범운영 기간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운영방안을 수립해 도의료원 전체에서 잘 운영될 수 있도록 특히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환자 인권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어려운 정책을 합의해준 경기도 공직자와 경기도의료원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도는 도의료원 산하 병원들의 수술실 CCTV 설치비용 4천380만원을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2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