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젊음의 대결' 한국여자배구, AVC컵 첫 경기에서 일본 격파

도로공사 하혜진의 강타
도로공사 하혜진의 강타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여자배구가 '젊은 힘'이 충돌한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예선 첫 경기에서 일본을 꺾었다.

이경석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AVC컵 A조 예선 1차전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3-1(21-25 25-18 29-27 25-23)로 역전승했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박정아(한국도로공사) 등 주전 선수들을 9월 29일 개막하는 세계선수권에 대비하고자 AVC컵에 나서지 않았다.

한국은 한수지(KGC인삼공사), 황민경(현대건설) 등 소수의 베테랑을 선발하고, 20대 초반을 주축으로 대표팀을 짰다. 고교생 2명(박혜민, 정지윤)도 뽑았다.

일본도 주축 선수들은 세계선수권을 대비하느라 빠졌고, 1997년 이후에 태어난 선수로 AVC컵 대표팀을 구성했다.

경기 초반에는 일본의 기세가 대단했다. 한국은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며 1세트를 너무 쉽게 내줬다.

하지만 2세트 13-11에서 한수지와 황민경이 연속 블로킹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베테랑의 힘으로 2세트를 따낸 한국은 3세트부터 젊은 선수들의 활약으로 극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3세트 듀스에 돌입해 일본과 치열하게 싸우던 한국은 27-27에서 하혜진(도로공사)의 후위 공격에 이어 고예림(IBK기업은행)의 오픈 공격이 터져 세트를 끝냈다.

4세트 20-22로 끌려갈 때는 선명여고 3학년 박혜민이 서브 득점에 성공해 일본을 압박했다.

21-23에서는 고예림이 아라타미 시오리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고, 22-23에서 하혜진이 오픈 공격에 성공해 동점을 만들었다.

23-23에서 리베로 김연견(현대건설)은 일본의 강타를 연거푸 받아냈다. 이어 하혜진이 오픈 공격으로 득점해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24-23으로 앞선 한국은 일본 미즈스기 레나의 공격이 네트에 걸려,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하혜진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8점을 올렸고, 고예림도 14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은 18일에 태국과 예선 2차전을 벌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