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세영, 에비앙 챔피언십 공동 2위…스탠퍼드 역전 우승(종합)

1타 차 선두 달리던 올슨, 마지막 홀 '통한의 더블보기'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쭈타누깐이 수상

김세영 [EPA=연합뉴스]
김세영 [EPA=연합뉴스]

(에비앙레뱅[프랑스]·서울=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김동찬 기자 = 김세영(25)이 여자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우승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앤절라 스탠퍼드 [AP=연합뉴스]
앤절라 스탠퍼드 [AP=연합뉴스]

스탠퍼드는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으로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57만7천500 달러(약 6억4천만원)다.

스탠퍼드는 에이미 올슨(미국)에게 1타 뒤진 상황에서 먼저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13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올슨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지고, 레이업으로 꺼낸 공도 그린에 미치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세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올슨은 파 퍼트, 보기 퍼트가 모두 빗나가며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에 그쳐 스탠퍼드가 이번 대회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스탠퍼드는 2012년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이후 6년 7개월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올슨과 모 마틴,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가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정은(22)이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6위,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각각 기록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올슨이 김세영과 스탠퍼드의 추격을 따돌리며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따내는 것이 유력해 보였다.

올슨은 8번 홀(파3) 보기로 김세영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고, 9번 홀(파5)에서는 김세영이 약 2m 짧은 버디 퍼트를 남겨 역전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김세영의 이 역전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오히려 김세영의 기세가 꺾였다.

김세영은 8번 홀에서도 그린 밖에서 시도한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가는 등 2개 홀 연속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10번 홀(파4)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10번 홀에서 더블보기가 나와 순식간에 올슨과 격차는 다시 2타로 벌어졌다.

또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벙커로 들어갔고, 벙커샷은 벙커 턱을 맞는 바람에 멀리 가지 못하는 등 또 한 타를 잃었다.

에이미 올슨 [EPA=연합뉴스]
에이미 올슨 [EPA=연합뉴스]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쭈타누깐과 소렌스탐. [LPGA 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쭈타누깐과 소렌스탐. [LPGA 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2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