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플로렌스 '열대성 저기압' 강등…"치명적 홍수위협 지속"

'느림보' 이동하며 폭우 쏟아…사망자 최소 14명

미 남동부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
미 남동부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캐롤라이나 일대에 많은 비를 쏟아부으면서 곳곳에서 홍수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6일(현지시간) 오전 플로렌스를 열대성 폭풍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조정했다. 앞서 플로렌스는 지난 14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하면서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폭풍으로 조정된 바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35마일(56km)까지 줄어들었다.

그렇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치명적인 홍수위협은 이어지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플로렌스가 사람이 걷는 것 보다도 못할 정도의 속도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캐롤라이나 지역엔 향후 며칠간 최고 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사망자가 적어도 14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전 피해도 현실화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남동부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
남동부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AFP=연합뉴스]
[로이터제공][https://youtu.be/QPkhzMHTKog]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6 2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