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망쿳' 필리핀·중화권 강타…사망자 100명 넘을듯(종합2보)

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32명 사망·40명 이상 실종
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중국 광둥성 2명 사망…홍콩 213명·마카오 15명 다쳐

중국 남부 지역도 슈퍼태풍 '망쿳' 비상태세 돌입
중국 남부 지역도 슈퍼태풍 '망쿳' 비상태세 돌입 (선전 로이터=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중국 광둥성 선전에 슈퍼 태풍 '망쿳'이 접근하며 폭풍우가 몰아치는 가운데 한 남성이 지하철 표지판 옆 기둥을 잡고 서 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성, 광시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lkm@yna.co.kr

(방콕·홍콩·베이징=연합뉴스) 김상훈 안승섭 심재훈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홍콩에서는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중국 남부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피했다.

16일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태풍 '망쿳'으로 필리핀서 산사태…최소 32명 사망·40명 실종
태풍 '망쿳'으로 필리핀서 산사태…최소 32명 사망·40명 실종(마닐라 로이터=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주(州) 이토겐에서 15일(현지시간)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 산비탈 곳곳이 잘려나가 있다. 이 산사태로 토사와 암석 등이 인근 광부 합숙소를 덮쳐 최소 32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ymarshal@yna.co.kr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슈퍼태풍 '망쿳' 접근 중인 중국 선전에 폭풍우
슈퍼태풍 '망쿳' 접근 중인 중국 선전에 폭풍우 (선전 로이터=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슈퍼 태풍 '망쿳'이 접근 중인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한 여성이 폭풍우 속을 달려가고 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성, 광시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lkm@yna.co.kr

중화권의 피해 또한 급속히 불어나고 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16일 오후 8시 현재 광둥(廣東)성에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고 마카오는 오후 7시 현재 15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으며, 오후 5시께 광둥성 내륙에 상륙했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으나,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으며, 시내 대부분의 점포와 사업장도 문을 닫았다. 일부 저지대는 폭우로 침수됐으나, 이날 저녁까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침수 등으로 인해 대피한 홍콩 주민의 수는 1천200여 명에 달한다.

다만 강풍으로 인해 시내 곳곳의 아파트와 상가 유리창이 깨지는 일이 발생했다. 거센 바람을 견디다 못해 200그루 가까운 가로수가 쓰러져 213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홍콩 마사회는 이날 예정됐던 경마 대회를 취소했다. 경마 대회가 기상 문제로 취소된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홍콩 국제공항에서는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거나 지연됐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여행객들에게 물과 담요, 비상식량 등을 제공했다. 여행객들의 편의를 위해 공항 내 식당, 편의점 등의 영업도 유지했다.

홍콩 국제공항은 이날 밤늦게 항공기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지난해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태풍 하토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을 들은 마카오 정부가 이번에는 '카지노 폐장'이라는 초강력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는 침수 피해를 겪어야 했으며,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했다.

광둥 성에서는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으며, 5만여 척의 선박이 피항했다.

선전(深천<土+川>),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됐다.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며, 주하이 시 정부는 아예 시내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선전의 한 리조트에서는 일부 구역이 물에 잠겨 투숙객들이 긴급하게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광저우와 선전 시에는 1천500개 이상의 임시 대피소가 만들어져 5만1천 명 이상의 주민들을 수용했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 기상국은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중국 남부에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홍콩 서쪽 135㎞ 지점에 있는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230㎞ 지점에 있는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다.

양강 원자력 발전소는 2014년 첫 상업 운전을 시작한 이래 현재 총 5기의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2011년 쓰나미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를 잘 알고 있는 두 발전소는 비상 인력을 배치하고, 발전소 곳곳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이들 발전소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으며, 태풍에 대비해 원자력 발전소의 정상 가동을 위한 모든 준비 태세를 철저하게 갖췄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날 저녁까지 두 발전소에서는 아무런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https://youtu.be/4-YfHyPBA9Y]

meolakim@yna.co.kr

ssahn@yna.co.kr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7 0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