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앱 설치 유도한 뒤 악성 코드 심어…신종 보이스피싱 기승

링크 통해 앱 설치하지 말고 저금리 대출 유도는 의심부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에 사는 A(59·여) 씨는 지난달 28일 저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를 받았다.

저금리 대출을 안내하는 문자
저금리 대출을 안내하는 문자

최근 받은 대출보다 훨씬 저렴한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문자에 찍힌 번호로 곧바로 전화를 걸었다.

A 씨는 전화를 받은 상담원과 카카오톡을 통해 대출 상담을 받기 시작했다.

A 씨가 보이스피싱 조직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A 씨가 보이스피싱 조직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상담원은 "신용도 조회와 대출 실행을 위한 금융기관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야 한다"며 앱 설치가 가능한 링크를 발송했다.

이어 "저금리로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의 일부를 갚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앱을 설치한 뒤 상담원의 안내에 따라 대출금 300만원을 갚기 위해 대출을 받았던 B 저축은행에 전화를 걸었다.

A 씨는 B 저축은행이 알려준 계좌번호에 다음날 300만원을 입금했다.

이후 A 씨는 금융기관으로부터 보이스피싱에 도용된 금융계좌에 돈을 입금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처음엔 이 사실을 믿지 않았다. 분명 B 저축은행이 안내해준 금융계좌에 돈을 입금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B 저축은행에 다시 전화를 걸어 본 이후에 자신이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A 씨는 어떻게 보이스피싱 조직의 금융계좌로 돈을 입금하게 된 것일까.

바로 A 씨가 상담원의 안내에 따라 설치한 앱 때문이었다.

이 앱에 포함된 악성 코드 때문에 A씨가 건 전화가 보이스피싱 조직의 콜센터로 자동으로 연결됐다.

A 씨가 안내받은 것은 B 저축은행의 금융계좌가 아니라 보이스피싱 조직의 금융계좌였다.

뒤늦게 보이스피싱 당한 것을 안 A 씨는 부산 동부경찰서로 달려가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이처럼 앱 설치를 유도해 악성 코드를 심은 뒤 보이스피싱 조직의 금융계좌로 입금을 유도하는 신종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올해 4월 이후 이와 유사한 수법으로 앱 설치를 유도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가 일주일에 2∼3건씩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1천802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73.7%(764억원) 증가했다.

피해자는 2만1천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4%(7천573명) 늘었다.

매일 116명이 전화금융사기를 당하는 셈이다.

많은 보이스피싱 사례가 알려졌지만 갈수록 수법이 지능화되고 교묘해져 오히려 피해자가 증가하고 있다.

박병훈 부산 동부경찰서 지능수사팀장은 "스마트폰 앱 사용에 미숙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저금리 대출을 유도하는 문자를 받거나 링크를 보내 앱을 설치하게 한 뒤 현금 송금을 유도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30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