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시 "새마을테마파크에 놀이시설·음식점 설치" 제안

유원지로 도시계획 변경하면 수익도 가능

새마을운동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시는 2일 구미 새마을운동테마파크를 유원지로 만들어 놀이시설 등을 설치할 것을 경북도에 제안했다.

테마파크는 879억원을 들여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생가 옆에 조성한 후 연간 60억원에 달하는 운영비 부담으로 경북도와 구미시가 서로 운영권을 떠넘기며 갈등을 빚었다.

이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새마을운동테마파크 운영을 도가 맡겠다"고 밝혔고 구미시가 환영의 뜻을 나타내면서 갈등이 봉합됐다.

이에따라 경북도와 구미시가 조만간 테마파크 도시계획을 문화공원에서 문화시설로 변경할 계획이다.

그런데 구미시가 문화시설보다 유원지로 변경하면 개발 폭이 넓어져 놀이시설(레일로드 등)과 음식점 등을 유치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테마파크에 관람객이 더 많이 찾아 수익도 올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경북도는 오는 12일 구미시에 새마을운동테마파크를 직접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할 예정이며 아직 도시계획을 어떻게 변경할지는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않은 상황이다.

새마을운동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시계획 변경에는 1년 6개월∼2년이 걸릴 전망이고 그동안은 경북도와 구미시가 운영비를 절반씩 부담한다.

앞으로 도시계획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가 문화시설 또는 유원지 등으로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02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