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8 시카고 마라톤, 영국 '장거리 스타' 모 패라 우승(종합2보)

패라, 유럽신기록 2시간5분11초…여자부 1위는 케냐의 코스게이
한국 국적자 137명 출전, 3명이 2시간대 주파

영국 장거리 스타 모 패라, 2018 시카고 마라톤 우승
영국 장거리 스타 모 패라, 2018 시카고 마라톤 우승[AF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모 패라(35·영국)가 '영국 장거리 영웅'에서 '유럽 마라톤 최강자'로 변신했다.

미국 3대 마라톤 중 하나인 '시카고 국제 마라톤' 2018년 대회에서 패라가 정상에 올랐다.

패라는 7일(현지시간) 열린 마라톤 풀 코스(42.195㎞) 경기에서에서 2시간 5분 11초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제 42회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 남자부 1위를 차지했다.

기록도 세웠다. 패라는 2017년 11월 3일 일본 후쿠오카 마라톤에서 손드레 노스타드 모엔(노르웨이)이 작성한 2시간 5분 48초를 37초 앞당긴 유럽 신기록을 작성했다.

패라는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5천m·1만m를 모두 석권하며 금메달 4개를 목에 걸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 6개·은메달 2개 등을 획득했다.

세계 육상계에서 '단거리는 우사인 볼트, 장거리는 패라'라는 공식이 지배할 정도로 실력을 갖췄고, 인기를 누렸다.

소말리아 이민 가정 출신인 패라는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으며 성공 신화를 이뤘다.

마라톤으로 전향한 뒤에도 패라는 성공 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다.

그는 올해 4월 22일 영국 런던마라톤에서 처음 풀 코스를 뛰어 2시간 6분 21초에 레이스를 마쳤다. 2시간 4분 17초에 42.195㎞를 달린 엘리우드 킵초게(케냐), 2시간 4분 49초의 톨라 키타타(에티오피아)에 이은 3위였지만 스포트라이트는 패라를 향했다.

패라는 1985년 스티브 존스가 달성한 종전 2시간7분13초를 52초 앞당기며 영국 신기록을 세웠다.

7일 시카고 국제 마라톤에서는 유럽 신기록을 세우며, 생애 첫 국제 마라톤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패라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와 인터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행복감을 느꼈다. 초반 레이스는 다소 부진했지만, 달리면 달릴수록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이렇게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티오피아 출신 모시네트 제레뮤(26)는 레이스 내내 패라와 각축을 벌였으나, 13초 늦게 결승선을 밟아 2시간 5분 24초 기록으로 2위에 머물렀다.

일본의 오사코 스구르는 2시간 5분 50초의 일본 신기록을 세우며 3위를 차지했다. 스구르는 올해 2월 시다 유타가 세운 2시간 6분 11초를 21초 앞당기며 일본육상연맹이 '마라톤 신기록'에 내건 상금 1억엔(약 9억9천500만원)도 챙겼다.

작년 대회에서 시카고 마라톤 대회 우승 메달을 15년 만에 미국에 안겼던 갤런 럽(32)은 2시간 6분 21초 기록으로 5위에 그쳤다.

2018 시카고 마라톤 여자부 우승자, 브리지드 코스게이
2018 시카고 마라톤 여자부 우승자, 브리지드 코스게이[EPA=연합뉴스]

여자부에서는 브리지드 코스게이(24·케냐)가 2시간 18분 35초에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했다. 2시간 21분 18초 기록을 세운 2위 로자 데레제(에티오피아)와의 격차를 2분 이상으로 벌렸다. 3위는 에티오피아 출신 슈어 드미스(2시간 22분 15초).

코스게이는 2016 서울 나이키 여자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다.

한편 주최 측이 공개한 공식 기록 확인 결과, 한국 국적의 출전자는 모두 137명이었다. 이 가운데 2시간대 주파 기록을 세운 출전자는 모두 3명이었다.

45~49세 그룹에 속한 이봉건(배번 3041) 씨가 2시간 54분 24초 기록으로 가장 먼저(전체 순위 779위) 결승선을 밟았고, 그외 2시간 56분 47초 기록을 세운 대니얼 승 서(35~39세·배번 4171)씨와 2시간 59분 19초 기록의 신 광(45~49세·등번호 9173)씨 등이다.

대회가 열린 시간, 시카고에는 간간이 비가 뿌렸지만 기온이 예년 평균 보다 낮은 14~17도에 머물러 마라톤에 더 없이 좋은 조건이었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보스턴·뉴욕 마라톤과 함께 미국 3대 마라톤으로 일컬어지는 시카고 마라톤은 전 세계 100여 개국에서 4만5천 명이 참가하는 미국 최대 규모 대회다.

경사 없는 곧고 편평한 코스와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 등을 지나는 아름다운 풍광 덕분에 전세계 육상 전문가들은 물론 많은 일반인이 참여를 꿈꾸는 대회로도 알려져 있다.

해가 갈수록 참가 희망자가 늘어 현재 일반 참가자는 신청서 접수 후 추첨을 거쳐 출전 자격을 얻는다.

2018 시카고 마라톤
2018 시카고 마라톤[AP=연합뉴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08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