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 방북 실현될까…천주교 "평화의 사도 기대"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프란치스코 교황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가 한 걸음 더 진전될 수 있다는 기대가 퍼지고 있다.

천주교계는 당장 교황 방북이 성사되지 않더라도 교황청과 북한, 남북한 천주교계 협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온 만큼 실제 방북이 실현될 수 있을지 모른다는 희망도 가지고 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9일 주교회의를 통해 "한국 천주교회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초청을 대단히 기쁜 마음으로 환영한다"며 "이 일을 계기로 바티칸 교황청과 북한과의 관계가 진전되고 개선되기를 바라며, 한국 천주교회는 더 완전한 평화 정착을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주교는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했다.

당시 김 대주교는 김 위원장에게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교황의 사상 첫 방북이 성사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까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한 적은 한 번도 없지만, 역대 교황은 한반도 평화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 주요 계기마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발표하며 남북 대화에 강력한 지지를 표해왔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총무인 이은형 신부는 "교황님이 평화의 사도로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해주시기를 기대하고 김 위원장도 그런 차원에서 기쁘게 맞이할 것"이라며 "교황 방북이 북한의 자유로운 종교활동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부는 "교황님은 주로 사목적인 이유로 각국을 방문하시는데 북한의 천주교 교세를 고려하면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며 "그러나 그동안 한국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셨고 북한을 방문하시면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를 북돋을 수 있기 때문에 방북이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역대 교황은 한반도 평화에 지대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두 차례 방한해 남북 화해와 세계 평화를 기원했다. 한반도 통일을 위해 기도하고 북한에 구호품을 지원했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2007년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접하고 세계 신자들에게 한반도를 위해 기도해주기를 요청했으며, 2009년 교황청을 찾은 이명박 대통령에게 남북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14년 방한해 남북한이 형제애를 회복할 것을 기원했으며, 군축과 핵무기 폐기를 국제 사회에 지속해서 촉구해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4월 미국과 북한의 대립으로 인한 한반도 위기설 당시 평화를 요청했으며, 지난 4월 부활 메시지에서 "한반도를 위한 대화가 결실을 보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언급하는 등 끊임없이 한반도 평화에 관심을 보여왔다.

최근 교황청과 중국의 관계 개선, 프란치스코 교황의 내년 일본 방문 가능성도 김 위원장의 교황 방북 초청과 맞물려 눈길을 끈다.

교황청과 중국은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인 1951년 외교 관계가 단절됐으나 최근 관계가 개선되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열린 세계주교회의에 중국 주교가 처음 참석했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들을 따뜻이 환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내년에는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달 일본 문화계 인사들과 면담에서 "내년에 일본을 방문하고 싶은 내 소망을 발표하고자 한다"며 "방문이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09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