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중로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상황실은 첼로연습실"

"보좌관이 직접 확인…청사 전시 대비 계획에도 실효성 없어"

김중로 의원실에서 촬영한 정부세종청사 내 위기관리 종합상황실 상태. 침대와 첼로가 놓여 있다. [김중로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정부세종청사 내 위기관리 종합상황실이 사실상 방치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에 따르면 정부세종청사 내에 있는 국무총리실 위기관리 종합상황실에는 각종 사무실 집기류가 보관돼 있다.

한 편에는 첼로가 자리하고 있어서 누군가 금방이라도 연습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이는 지난 10일 보좌관이 직접 확인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시나 테러 상황에 첫 번째 타격 지점이 될 수 있는 행정수도의 위기관리 종합상황실을 창고로 사용하는 실상이 부끄럽다"며 "당국은 반성하고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부세종청사 전시·테러 대비 계획 실효성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충무 계획상 정부세종청사 주요 직위자는 서울·대전으로 이동하게 돼 있다"며 "비상 상황에 산악지형인 대전 대피시설이나 서울까지 가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2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