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권 의원 "미세먼지 부르는 암모니아 78%는 농촌에서 발생"

질의하는 김현권 의원
질의하는 김현권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미세먼지를 구성하는 대기오염 물질 상당량이 농촌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농촌진흥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국 축사와 농경지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의 양이 전체 발생량의 78%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받은 '농어촌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에 따르면 2015년을 기준으로 농경지에서 1만9천901t, 축산분뇨관리시설에서 21만1천362t의 암모니아가 각각 발생했다.

농업잔재물 소각 등에 따른 일산화탄소 배출량(15만7천616t)도 전체 발생량의 2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암모니아와 일산화탄소 등은 대기를 뒤덮는 미세먼지를 구성하는 오염물질 중 하나로 알려졌다.

이 밖에 농업 활동을 통해 비산먼지와 질소산화물,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각종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은 "올해 초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전체 미세먼지 중 20%는 농경지에서 발생한 질소산화물이 유발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며 "암모니아와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을 줄이는 연구를 강화해 농촌 환경과 건강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2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