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 의료 관광객 잡아라"…충북도 의료 마케팅 활기

2013년부터 본격화…의료기관 팸투어 등 잇따라 추진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가 해외 의료관광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는 2013년부터 의료관광 사업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그 결과 816명에 불과했던 의료 관광객을 3년여 만인 2016년에 4천48명으로 늘리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따라 중국의 단체관광이 사실상 중단되는 악재가 있었지만 3천576명이 의료 관광을 위해 충북을 다녀갔다.

충북도는 올해 2016년을 웃도는 관광객 확보를 목표로 잡고 도내 12개 의료기관 의료관광 유치업체와 컨소시엄 형식으로 러시아 야쿠츠크, 몽골 울란바토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중국 선양(瀋陽), 카자흐스탄 알마티 등 5곳에 충북 의료 홍보관을 운영했다.

도는 외국 현지에서 의료사업 설명회를 하거나 환자 유치에 영향력이 높은 인사를 충북 초청하는 팸 투어 등 다양한 마케팅을 펼쳤다.

중국 관광객이 도내를 찾는 전체 관광객의 40%를 웃도는 점을 고려해 중국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지난 5월 랴오닝성 의료미용협회 관계자 5명을 충북 의료관광 홍보대사로 위촉했고, 지난 8월과 9월에는 환자 유치 상품 개발을 위한 팸투어, 선양 동포 대표단 의료기관 견학 및 의료 체험을 진행했다.

지난 8∼10일 충북도 관계자가 랴오닝성 미용미발협회 등을 방문했고,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랴오닝성 의료·미용 관계자 10여 명이 참여하는 팸투어를 하기로 했다.

의료관광 다변화를 위해 충북의 2개 의료기관이 오는 29∼31일 태국에서 현지 설명회를 할 예정이다.

이번 달 말과 다음 달에는 러시아 의료기관 관계자와 몽골 보훈병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충북 팸투어도 벌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내년에는 홍보관 운영뿐 아니라 현지 사정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의료관광객 유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