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족화합·기부를 동시에' 오전 10시 상암서 국제어린이마라톤

참가자 2천600명 미니 마라톤 뛰며 빈곤국 아동 생활 체험

'2017 서울 국제어린이마라톤'
'2017 서울 국제어린이마라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이 공동 주최하는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이 14일 오전 10시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다.

가족과 함께하는 마라톤을 통해 건강한 가족공동체를 만들고 세계 어린이들의 인권 보호에도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행사다.

이번 대회에서는 가족 단위 참가자 약 2천600명이 4㎞의 미니 마라톤을 뛰면서 나눔과 봉사 정신을 실천한다.

행사 개회식에는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이 환영사를 한다.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인 배우 조성하 씨도 참석해 축사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개회식이 끝난 후 오전 11시부터 '빠르게 달려요'와 '느긋하게 달려요' 두 그룹으로 나뉘어 달린다.

마라톤 코스에는 1km마다 말라리아, 저체온증, 영양실조, 식수 부족 등 개도국 주민의 어려운 생활상을 확인할 수 있는 체험존이 설치된다.

마라톤을 마친 참가자들은 행사장 주변에서 지구촌 영유아의 사망원인과 해결책을 배울 수 있는 '질병을 물리쳐요' 미니 볼링게임, '말라리아와 한판승부' 줄다리기, '종이로 전하는 마음' 종이접기 등 다양한 체험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국제어린이마라톤 참가 비용은 1만원이며 참가비는 전액 말리와 방글라데시의 5세 미만 영유아 보건 사업에 사용된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