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은행 4곳, 가계대출 연간 원리금이 소득보다 많다

지방銀 6곳 중 4곳 평균 DSR 100% 넘어…시중은행 대출 14.3%는 100% 초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방은행 4곳에선 가계대출 차주들이 매년 갚을 원금과 이자가 연 소득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에서도 가계대출 7건 중 1건은 연간 원리금이 소득보다 많다. 한 시중은행은 가계부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80%에 달한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6월 신규 가계대출 기준으로 시중은행의 평균 DSR은 50%대다.

6월 시중은행 신규 가계대출자들은 평균적으로 연간 버는 돈의 절반을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는 데 넣는 것이다.

또 이들 중 14.3%는 DSR이 100%를 넘는다. 연간 갚는 원리금이 소득보다 많다는 뜻이다. DSR 50% 이상은 모두 28.8%였다.

이 가운데 A시중은행은 DSR 100%를 초과하는 비중이 20.5%였다.

D은행은 평균 DSR이 80%였다.

지방은행은 상황이 더 심각했다. 6개 지방은행 중 4개 은행은 평균 DSR이 100%를 넘었다.

K지방은행은 평균 DSR이 172%나 됐고, 전체 대출에서 DSR 100%를 초과하는 비중은 무려 40.2%였다.

나머지 2곳 중 I지방은행은 평균 DSR이 92%였고 그중 낮은 편인 L지방은행은 65%였다.

인터넷은행은 상대적으로 DSR비중이 낮았다.

평균 DSR은 케이뱅크는 33%, 카카오뱅크는 34%였다. 100% 초과 비중도 케이뱅크는 3.1% 카카오뱅크는 2.9%였다.

규모가 큰 주택담보대출을 다루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농협은행과 수협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특수은행 중에 O은행이 평균 DSR이 145%였다.

정부는 가계부채 규제를 위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은행권 자율로 도입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행들이 3월부터 자율적으로 고(高)DSR 기준을 정해 이를 넘어가는 대출은 심사를 까다롭게 한다.

대부분 은행은 100%를 고DSR 기준으로 삼고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DSR 규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모습이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 고DSR 비율과 전체 가계대출에서 고DSR이 차지하는 비율을 정해 줄 계획이다.

현재 DSR이 80%를 넘으면 고DSR로 규정하는 방안으로 은행권과 논의 중이다.

제 의원은 "부분적으로 드러난 수치만 보더라도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가릴 것 없이 소득의 절반 이상을 빚 갚는 데 사용하는 가구 비중이 높아 특단의 DSR 규제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표]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DSR 현황(6월)

구분 평균 DSR DSR 100% 초과 비중
시중은행 A은행 55% 20.5%
B은행 41% 10.2%
C은행 37% 2.5%
D은행 80% 19.0%
E은행 46% 5.2%
F은행 41% 12.9%
지방은행 G은행 106% 28.2%
H은행 142% 37.1%
I은행 92% 15.5%
J은행 129% 37.6%
K은행 172% 40.2%
L은행 65% 12.2%
특수은행 M은행 30% 2.4%
N은행 82% 30.1%
O은행 145% 27.4%
P은행 70% 25.1%
인터넷은행 케이뱅크 33% 3.1%
카카오뱅크 34% 2.9%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