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증시 쇼크에 해외주식형펀드 순자산 연중 최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미국 증시 급락의 충격으로 해외주식형펀드 순자산이 연중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해외주식형펀드의 순자산은 20조7천443억원으로 전일보다 6천156억원 급감하면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하루 순자산 감소 폭은 올해 들어 2월 6일(-6천872억원) 이후 가장 컸다.

해외주식형펀드 순자산이 이처럼 급감한 것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증시가 급락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5% 폭락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3.29%, 4.08% 급락했다. 나스닥지수의 경우 2016년 6월 24일 이후 2년여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미국 증시의 폭락 충격에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 증시도 동반 하락한 만큼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지난 11일 기준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를 보면 해외주식형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7.63%였다. 최근 1주일 수익률만 봐도 -3.74%다.

해외주식형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을 유형별로 보면 신흥아시아주식펀드(-14.85%), 신흥국주식펀드(-8.97%), 중동아프리카주식펀드(-7.04%), 유럽주식펀드(-3.35%) 등은 손실을 보는 상황이다.

북미주식펀드(7.72%)는 수익을 내고 있지만 최근 1주일간만 보면 -2.33%였다.

미국 증시 급락으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이 당분간 더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외주식형펀드에서 투자 자금이 더 빠져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