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서 성 소수자 문화축제-반대집회 동시에…충돌은 없어(종합)

현장에 경찰 24개 중대 2천100명 배치해 만일의 사태 대비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주말인 13일 부산 해운대 구남로에서 성 소수자 권리향상을 위한 문화행사와 이를 반대하는 종교단체의 맞불집회가 열렸다.

부산퀴어문화축제기획단은 이날 해운대해수욕장 방향 구남로에서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다.

같은 공간서 열린 '성 소수자 권리' 찬반 집회
같은 공간서 열린 '성 소수자 권리' 찬반 집회(부산=연합뉴스) 주말인 13일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에서 성 소수자 권리향상을 위한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왼쪽)와 이를 반대하는 제2회 레알러브시민축제(오른쪽)가 열리고 있다. 2018.10.13 [부산경찰청 제공]
pitbull@yna.co.kr

행사장에는 부산을 중심으로 전국의 관련 단체 회원들이 모여 차별금지법 제정 등 성 소수자의 권리향상을 촉구했다.

집회 신고 인원은 1천 명이었다.

이색 복장을 한 행사 참가자들은 무지개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며 행사에 참여했다.

부산 해운대서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
부산 해운대서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주말인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 구남로에서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2018.10.13
pitbull@yna.co.kr

다만, 개인 신변보장 등을 이유로 촬영 시 얼굴 노출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최 측은 다양한 문화행사 뒤에 인근 2.5㎞ 구간에서 행진을 벌인 뒤 해운대구청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정리집회를 하고 모든 일정을 마쳤다.

부산퀴어문화축제 시작 시간에 맞춰 해운대 지하철역 방향 구남로에서는 레알러브시민축제조직위원회 주최로 제2회 레알러브시민축제가 열렸다.

이 행사에는 행복한 윤리재단,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부산성시화운동본부, 부산복음화운동본부 등의 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집회 신고 신원은 2천 명이었다.

'부산퀴어문화축제' 반대 행진
'부산퀴어문화축제' 반대 행진(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주말인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 구남로에서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단체 회원들이 행진하고 있다. 2018.10.13
pitbull@yna.co.kr

이들은 '아름다운 부산, 부산의 자랑 해운대, 부산 동성애 음란행사 아웃(OUT)', '사랑하기 때문에 우리는 침묵할 수 없다' 등의 플래카드를 걸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규탄했다.

주최 측은 인근 3㎞ 구간에서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구남로 가운데 부분을 중심으로 행사 현장에 24개 중대 2천100명을 배치했다.

다행히 행사를 주최한 양측의 충돌 등 돌발상황은 없었다.

퀴어문화축제는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다.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 지역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지만, 일부 단체가 동성애 반대 등을 주장하며 퀴어축제 개최에 반발하고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3 2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