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과 겹친 환경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부실' 우려

23일 청문회·25일 국감…"국감 일정만으로도 바쁜데" 반응
야당 일각선 벼르는 분위기도…'도덕성 문제' 등 검증하기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5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세종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실에서 축하 전화를 받고 있다. 2018.10.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장관 인사청문회가 아흐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빠듯한 국정감사 일정 속에서 검증 부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14일 환경부에 따르면 조명래 장관 후보자는 오는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인 조 후보자는 세종에 있는 KEI에서 업무를 보는 시간 외에는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환경부는 기획조정실을 중심으로 청문회 준비팀을 꾸려 조 후보자를 지원 중이다.

문제는 국감과 청문회가 맞물린 국회 환노위의 빡빡한 일정이다.

청와대가 김은경 장관 후임으로 조 원장을 지명한 것은 지난 5일이다. 국회는 닷새 뒤인 10일 국정감사에 돌입했다.

국회 환노위는 11일 고용노동부를 시작으로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국감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당초 10일로 예정됐던 환경부 국감은 곧 장관이 교체된다는 점을 고려해 인사청문회 이틀 뒤인 25일로 미뤄졌다.

국회 환노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목요일(11일) 환경부로부터 청문회 요청서를 받았다"며 "이제 본격적으로 조 후보자를 검증해야 하는데, 국감 준비만으로도 바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환노위에서는 장관 교체를 이유로 연기된 국감이 청문회 이틀 뒤로 잡혔다는 점에서 철저한 검증에 근본적인 한계가 있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 관계자도 "조 후보자를 반드시 낙마시키겠다는 기류는 느껴지지 않는다"며 "아직 특별한 자료 요청도 없다"고 말했다.

'국감 이틀째'
'국감 이틀째'(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위원장이 국감 시작을 알리고 있다. 2018.10.11 cityboy@yna.co.kr

다만 야당 일부에서는 4대강 보 처리 방안 등 핵심 현안에 대한 조 후보자의 소신과 장관으로서 자질 및 도덕성을 꼼꼼히 따져보겠다는 기류도 감지된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국회가 국감 준비로 한창 바쁜 시점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지명한 점에 야당 의원들이 적지 않은 자극을 받았다"며 "청문회를 벼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달 환노위 검증을 받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관료 출신인 것과 달리 조 후보자가 상대적으로 처신이 자유로운 학자 출신이라는 점에서 검증할 부분이 더 많다는 주장도 나온다.

실제 관련 서류를 들여다보기 시작한 야당 의원실에서는 이미 도덕성에서 문제 될 소지를 발견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한 관계자는 "유학 중인 자녀분과 관련해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후보자 소득, 재산신고 등도 석연치 않은 면이 있어 자세히 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