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벨기에 검찰, 축구 승부조작 의혹 관련 19명 기소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검찰은 벨기에 축구계의 승부조작과 금융사기 의혹과 관련, 축구 심판, 에이전트, 프로축구팀 감독 등 19명을 기소했다고 일간지 '르스와르(Le Soir)'를 비롯한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에 적용된 혐의는 조직범죄를 비롯해 돈세탁, 부패 등이라고 검찰은 밝혔다.

기소된 19명 가운데 벨기에에서 가장 잘 알려진 에이전트 중 한 명인 모지 바야트 등 9명은 구금 중이고, 크로아티아 출신인 축구클럽 브뤼헤의 이반 레코 감독을 포함해 10명은 풀려났다고 검찰은 밝혔다.

승부조작 혐의 받는 클럽 브뤼헤 감독 이반 레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승부조작 혐의 받는 클럽 브뤼헤 감독 이반 레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레코 감독은 풀려난 뒤 곧바로 훈련에 복귀하면서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맞서 싸울 것이다. 내가 수사표적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내가 이런 대접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성명을 내고 승부조작·금융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안더레흐트와 클럽 브뤼헤, 스탠더드 리에주를 포함한 여러 축구클럽 등 국내외 57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이 이뤄진 곳은 벨기에 내 44곳과, 프랑스·룩셈부르크·키프로스·몬테네그로·세르비아·마케도니아 등 6개국 13곳이다.

벨기에는 현재 프랑스와 함께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 공동 1위이고, 3개월전 러시아에서 열린 월드컵 경기에서 3위를 차지해 이번 승부조작 의혹 수사는 적잖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벨기에 사법당국, 승부조작 의혹 축구클럽 압수수색 [AFP=연합뉴스]
벨기에 사법당국, 승부조작 의혹 축구클럽 압수수색 [AFP=연합뉴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3 1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