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괴물' 류현진, 오늘 다저스를 위기에서 구해낼까

류현진, MLB 포스트시즌 '1선발' 투구
류현진, MLB 포스트시즌 '1선발' 투구(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출격, 선발 투구하고 있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괴물'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에서 1패 위기에 처한 팀을 구해낼 수 있을까.

류현진은 14일 오전 5시9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NLCS 2차전에 선발 등판해 왼손 투수 웨이드 마일리와 대결한다.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 선발로 나선 클레이턴 커쇼가 패전의 멍에를 쓴 상황에서 '빅 게임 투수' 류현진에 쏠리는 기대는 더욱 커졌다.

류현진은 정규리그 막판 팀의 명운이 걸린 3경기를 모두 쓸어 담은 데 이어 지난 5일 애틀랜타와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무실점 역투로 승리를 안는 등 절정의 컨디션을 뽐내고 있다. 9일이라는 충분한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르는 류현진이 30년 만에 월드시리즈 정상 탈환에 나선 팀을 위기에서 구해낼지 관심이 쏠린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