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연 "北개방에 IMF가 적극적 역할 해달라"…라가르드에 요청

한국-IMF 기술협력기금 5년 연장…한국, 2천만달러 추가납입 계획

(발리=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정부는 북한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국제사회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국제통화기금(IMF)에 13일 요청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 섬을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를 면담하며 이런 뜻을 표명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김동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현지시간 13일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한 호텔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올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고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하는 등 북미 관계에 획기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고서 IMF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정부 당국자와 국제기구 관계자 등에 따르면 북한이 경제 개발과 관련해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으려면 IMF 가입이 전제되어야 한다.

김 부총리와 라가르드 총재는 작년 말에 종료된 '한국-IMF 기술협력기금'(KSA)을 연장하는 협약에도 서명했다.

이 기금은 한국이 IMF 회원국 기술지원 사업을 위해 출연한 신탁기금이다.

한국 정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2천만 달러를 기금에 추가로 납입해 저소득국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IMF와의 관계도 공고하게 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와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긴장 고조 등 세계 경제 위험요인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IMF의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김 부총리는 IMF가 국제 금융안전망의 중심으로서 충분한 대출 여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제15차 쿼터일반검토(GRQ, 쿼터증액·배분방식 검토)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3 2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