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쇼에 류현진까지…다저스 '믿었던 선발' 연달아 조기강판

'선발 약한' 밀워키의 마일리는 5⅔이닝 무실점에 멀티히트

류현진
류현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도 5이닝을 채 넘기지 못하고 강판당하면서 다저스의 자신감도 한풀 꺾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0-0으로 맞선 5회말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첫 실점을 한 류현진은 밀워키 투수 웨이드 마일리에게 중전 안타, 로렌조 케인에게 좌월 2루타를 연달아 허용해 1사 1, 3루 위기에 몰린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불펜 라이언 매드슨은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고의사구로 내보내 만루를 채운 뒤 라이언 브론을 유격수 땅볼로 잡았으나 그사이 마일리가 득점해 류현진의 실점은 2점으로 늘었다.

다저스 선발투수는 1차전을 이어 2차전에서도 패전 위기 속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 '빅게임 피처' 류현진 '원투펀치'가 모두 일찍 무너졌기에 다저스로서는 충격이 크다.

13일 1차전에서는 커쇼가 3이닝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5실점(4자책)으로 일찍 물러났다.

커쇼의 포스트시즌 선발 최소 이닝 기록이다. 다저스는 결국 1차전에서 5-6으로 패했고, 커쇼는 패전투수가 됐다.

MLB닷컴의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트위터에서 "선발투수는 다저스의 강점으로 여겨졌지만, 커쇼는 4회, 류현진은 5회에 내려갔다"로 씁쓸해했다.

더군다나 커쇼는 투수 브랜던 우드러프에게 동점 홈런을 맞은 이후 무너졌다. 류현진도 8번 타자 아르시아에게 선제 홈런을 맞으면서 연속 안타로 흔들렸다.

야후스포츠는 "밀워키의 예상 밖 인물들이 홈런을 때렸다"며 다저스 선발투수들이 뜻밖의 홈런을 맞아 허를 찔린 상황을 설명했다.

올해 NLCS는 다저스의 '선발'과 밀워키의 '불펜'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다저스는 커쇼, 류현진, 워커 뷸러, 리치 힐 등 막강한 선발투수들을 보유했다. 고민이 있다면 이들을 어떤 순서로 내보내느냐였다.

반면 밀워키는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1차전에서 불펜 투수들로만 마운드를 꾸렸을 정도로 선발투수가 빈약한 편이다.

그러나 NLCS 2차전에서는 오히려 밀워키 선발투수 마일리의 활약이 돋보였다.

마일리는 5⅔이닝 동안 볼넷 없이 안타를 2개만 내주고 삼진 3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타석에서도 마일리는 2타수 2안타 멀티히트에 득점까지 성공하며 맹활약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