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인권이사국 된 필리핀 "국제사회가 마약과 유혈전쟁 용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필리핀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 이사국 피선을 악명높은 '마약과의 유혈전쟁'과 그 과정에서 발생한 '초법적 처형'을 방어하는 수단으로 활용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14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 법률고문은 자국이 UNHRC 이사국으로 선출된 데 대해 "불법 마약 거래와 부패, 범죄를 일소하기 위한 대통령의 운동이 생존권과 자유, 재산권을 보호하는데 불가피하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인정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필리핀은 지난 12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바레인, 카메룬, 에리트레아 등과 함께 UNHRC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인권이사회 이사국은 193개 유엔 회원국 중 지역별로 할당된 47개국이 3년 임기제로 맡는다. 매년 47개 이사국 중 3분의 1을 교체하는데 투표에서 97표 이상을 얻으면 이사국으로 선출된다.

투표를 통한 선출 방식이지만 대륙별 이사국 할당에 맞게 후보가 나서기 때문에 사실상 선출 과정에 경쟁은 없다.

이사국 선출 방식을 두고 이번에도 논란이 일었다. 특히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후 대대적인 마약 소탕 과정에서 수천 명이 재판을 거치지 않고 사살된 필리핀이 이사국 지위를 얻은 데 대해 비판이 거셌다.

필리핀 마약 단속 현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마약 단속 현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필리핀은 이를 '초법적 살인'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려는 모양새다.

알란 피터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은 "가짜 뉴스와 근거 없는 비방이 현대사회 인권 논의의 장에 설 자리가 없음을 입증했다"고 논평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 인권 운동가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하지만 동시에 도덕적으로 타락하고 인권을 정치·재정적 이득을 얻는 데 활용하는 일부 인권 운동가를 비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필리핀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6월 취임한 후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이 과정에 이미 4천 명 이상 사살됐다.

이를 두고 재판과정 없이 진행하는 초법적 처형이라는 비판이 나라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두테르테는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초법적 처형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하자 지난 3월 일방적으로 ICC 탈퇴를 선언해 탈퇴효력 논란이 일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