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들이 못 이룬 꿈의 값입니다"…84세 父, 육사에 1억원 쾌척

재학중 순직 이상엽 소위 부친, 유족연금 등 모아 발전기금 전달

육사 재학중 순직 이상엽 소위 부친, 육사에 1억원 쾌척
육사 재학중 순직 이상엽 소위 부친, 육사에 1억원 쾌척지난 8일 육군사관학교 운주당에서 열린 육사발전기금 출연 행사에서 이승우 옹(왼쪽)이 31년간 모은 유족연금 등 1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육군제공=연합뉴스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이 돈은 아들이 못다 이룬 꿈의 값입니다. 아들과 같은 육군사관생도들의 꿈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육사 생도 때 발병한 위암으로 숨진 뜬 아들의 아버지가 31년간 모아온 아들의 유족연금을 육사발전기금으로 내놓았다.

고(故) 이상엽 소위 아버지 이승우(84) 옹은 지난 8일 육사를 방문해 1억 원을 육사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고 육군이 14일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이 소위는 1984년 육사 44기로 청운의 꿈을 안고 입학했다. 1학년 생도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 우수생도로 선발되어 미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로 파견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 소위는 고국의 명예를 걸고 온 힘을 다해 공부하던 중 안타깝게도 생도 2학년 때 위암이 발병했다. 미국 내 가장 큰 군 병원인 월터리드육군의료센터에서 치료받았지만, 1987년 21세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이후 육군 소위로 추서돼 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그 후 이승우 옹은 매달 나오는 유족연금을 꼬박꼬박 모았고, 아들이 중·고교 시절 저금통에 모아뒀던 용돈까지 더해 1억 원을 기금으로 전달했다.

이 옹은 기금을 전달한 자리에서 "육사는 국가에 헌신하는 청년 장교를 양성하는 곳이기에 이 돈으로 아들이 못다 이룬 애국의 꿈을 후배 생도들이 이뤄달라"고 말했다.

그는 "아들의 육군사관학교 44기 동기회에서 매년 현충일이면 잊지 않고 상엽이를 위해 묘소에 꽃다발을 가져다줘 감사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