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중당 창당 1주년…"자주통일 시대 앞장서겠다"

1년 새 당원 1만명 늘어 5만5천명…기초의원 11명 배출·정당후원금 1위 성과
원내 1석 비교섭단체로 존재감 미미…'통진당 후신' 낙인도 부담

민중당 이상규 상임대표 [민중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원내 1석의 소수 진보정당으로 '민중의 직접 정치'를 표방하는 민중당이 14일 창당 1주년을 맞았다.

민중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표단, 고문단, 중앙위원, 당원 등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창당 1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상규 상임대표는 기념식에서 "민중당이 과도기를 지나 하나가 되었고, 사법적폐청산 운동에 힘을 모으고 있다"며 "자주통일 시대를 민중당이 앞장서 열겠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새민중정당과 민중연합당이 합당하는 방식으로 출범한 민중당은 지난 한 해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했다.

민중당은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270명의 후보를 출마시켜 전국 광역비례투표에서 0.95%의 득표율을 기록, 11명의 기초의원을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중앙당 후원회를 통해 올해 상반기에만 11억5천559만원을 모금했다. 2위 정의당의 7억7천58만원을 크게 앞서 국내 정당 가운데 후원금 1위를 기록했다.

민중당은 당내 계급·계층 조직으로 노동자민중당, 농민민중당, 여성·엄마민중당, 청년민중당을 운영한 데 이어 최근 빈민민중당을 신설하는 등 활동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당원은 창당 초기 4만5천명에서 최근 5만5천명으로 1만명가량 증가했다. 이달 초에는 서울 노량진수산시장과 광주 상무금요시장 상인들이 집단 입당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민중당은 지난 1년간 군소정당으로서 한계를 노출하기도 했다.

전국 곳곳의 투쟁 현장에서 노동자·농민·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활동하며 존재감을 키웠지만, 여의도 정치에선 원내 1석의 초미니 비교섭단체로서 제 목소리를 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당의 지상 목표로 내세우면서도 올해 들어 이어진 남북 평화 무드 속에서 문재인 정부의 동반자로 인정받지 못한 측면이 있다.

김종훈 원내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10·4 선언 기념식에 민중당이 초대받지 못해 청와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게 이것은 도의가 아니라고 했다"며 "가서 연락하겠다고 해놓고 지금까지 연락이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것이 현실이고, 풀어야 할 과제라는 생각도 한다"며 "다만 억울하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통합진보당 후신이라는 낙인은 민중당이 당원을 결집하는 구심점이 되기도 하지만, 반대로 대중적 저변을 넓히는 데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는 것이 정치권의 지배적 평가다.

민중당은 지난 8월 이상규 전 통진당 의원이 2기 상임대표로 선출되고,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재판 거래'가 드러난 후로 통진당 해산 결정과 이석기 전 의원에 대한 유죄 판결에 문제를 제기하며 통진당과의 관계를 숨기지 않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서도 '양승태 구속'과 '이석기 석방'의 구호를 동시에 외쳤으며, 김미희·김선동·김재연·오병윤 전 의원 등 통진당 해산 후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이들도 함께했다.

민중당 지도부는 최근 내란선동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던 김홍열 전 통진당 경기도당위원장의 석방 환영대회에 참석한 데 이어 오는 12월 이석기 전 의원의 구명을 위한 대규모 집회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민중당 창당 1주년 기념식 [민중당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