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앞으로 안 가서"…고속도로 8㎞ 후진 운전 황당한 60대

경찰, 갓길로 유도 사고 없이 마무리…가족들 "정신건강 문제 있어"

(여주=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60대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8㎞가량을 차를 후진해 몰았으나, 다행히 큰 사고 없이 수습됐다.

고속도로에서 후진하고 있는 차량. [독자제공]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5분께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후진으로 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오후 2시 5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방면 여주 분기점 인근에서 차로를 넘나들며 후진 운행하는 그랜저 차량을 발견, 갓길로 유도한 뒤 운전자 A(61)씨를 가족에게 인계하고 차를 견인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여주 톨게이트를 지나 여주 IC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방향을 바꿔 차를 후진해 몰았다.

A씨는 경찰에 "차가 전진이 안 돼 뒤로 몰았다"라고 진술했다.

운전면허가 있는 A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가족의 말에 따르면 A씨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라며 "A씨가 사는 서울 관할 경찰서에서 면허 취소 여부를 법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4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