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사료 집대성 '북조선실록' 30권 발간

해방부터 1949년 6월까지 다룬 1차분

북조선실록.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북한 연구에 필수적인 각종 사료를 연도별로 정리한 책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가 나왔다.

북조선실록은 해방 이후 북한에서 발간한 사료를 집대성하는 장기 프로젝트로, 20년 이상 작업한 결실로 1945년 8월 15일부터 1949년 6월 30일까지 다룬 1차분 30권이 출판됐다.

200자 원고지 13만7천228매 분량으로, 글자 수는 2천744만 자에 달한다. 전거가 있는 사료만 선별해 각주와 사진을 함께 싣고, 오류는 바로잡았다.

사료집은 경남대와 북한대학원대가 간행하고, 기획과 사료 선별은 김광운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이 혼자서 했다. 서적 제작과 총판은 출판사 민속원과 선인이 맡았다.

김 연구관은 북조선실록 출판을 기념해 17일 종로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북한 지식과 정보가 넘쳐나는 듯하지만, 실제로 활용할 자료는 매우 적다"며 "북한이 사료를 통제하고 왜곡하는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외 어디에도 노동신문을 결호 없이 소장한 기관이 없고, 괜찮은 북한 연표나 사진 아카이브를 구하기도 어렵다"며 "하지만 북한 사료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시도한 기관과 연구소는 적지 않아 정보 난개발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자료의 체계적 정리와 가공이 시급하다"며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한 명이 사료를 선정했고, 편년(編年·연대를 따라 편찬함) 사료집 형식을 취했다"고 덧붙였다.

북조선실록에 수록한 사료는 북한 기관들이 발간한 기관지인 '노동신문', '조선인민군', '청년', '민주청년', '민주조선', '평양신문', 노동당 정책 기관잡지 '근로자', 외국이 소장하거나 생성한 북한 관련 자료다.

북조선실록 간행 기념 워크숍.

김 연구관은 "내년부터 매년 60권을 추가로 발행해 1천 권을 낼 것"이라며 "향후에는 검색 시스템과 북조선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북조선실록은 '사실로서의 역사', '기록으로서의 역사'를 제공하기 위해 편찬을 시작했다"며 "북한 체제·사상·지도자를 비교하고, 북한에서 의사 결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연구하는 데 활용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조선실록 간행 학술 자문위원인 정용욱 서울대 교수는 "북한에 대한 가짜 뉴스가 많고 자료가 편재한 상황에서 연구자가 홀로 북한 연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북한을 객관화하기 위해서는 기초로 돌아가 사료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사편찬위원장을 지낸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는 "북한 자료는 의외로 복잡하고 난해하다"며 "김광운 연구관의 대담하고 끈질긴 열정이 결실을 봤다"고 노고를 위로했다.

이 교수는 "지금은 남북관계가 호전돼 책을 내는 데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그렇지 않은 정권이었다면 어떤 모함과 비난에 직면했을지 모른다"며 "북조선실록이 해방 이후 북한에 관한 진실을 드러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각권 평균 738쪽. 각권 16만원. 30권 세트 480만원.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17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